• UPDATE : 2021.6.22 화 17:15
상단여백
기사 (전체 323건)
고향을 상상 속에서만 만날 수 있다면, 얼마나 슬플까요
‘그리움’이라는 단어가 적용되는 대상은 다양하다. 그 대상은 사람이 될 수도 있고, 어떤 장소가 될 수도 있으며, 시간이 될 수도 있다...
김주영 기자  |  2019-11-12 09:00
라인
돌아가고 싶거나 혹은 잊고 싶은 과거에 관하여
누구나 한번쯤 지나간 시간을 괴로워 하다못해 과거의 자신과 고독한 싸움을 치른다. ‘그땐 내가 왜 그랬을까? 그때로 다시 돌아갈 수만 ...
이산희 기자  |  2019-11-12 09:00
라인
눈부신 경제 성장, 그리고 그 이면이 공존하는 곳 ‘한강’
서울 도심 그 어느 곳에서든 우리는 서울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한강을 마주하고 있다. 우리말로 큰 물줄기를 의미하는 ‘한가람’에서 그 ...
취재부  |  2019-11-12 09:00
라인
박물관에 가다
홍익대학교박물관이 소장하는 ‘밤의 찬가’(1996)는 차대영(1957~) 작가의 작품으로, 어두운 밤을 연상시키는 짙은 보라색 배경과 ...
학예연구사 안나현  |  2019-11-12 09:00
라인
<소프트웨어융합학과>지인호 교수가 추천하는 『인공지능과 딥러닝(인공지능이 불러올 산업 구조의 변화와 혁신)』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이라는 말이 여기저기서 들려온다. 불과 10년 전과는 다른 커다란 변화이다....
   |  2019-11-12 09:00
라인
죽어서도 죽지 않는, 상록수 같은 그들의 의지
우리나라에서 자란 사람이라면 소설가 심훈(1901~1936)의 『상록수』(1935)에 대해 한번씩은 들어봤을 것이다. 『상록수』는 일제...
김주영 기자  |  2019-11-05 09:00
라인
‘불가능은 없다’ 스포츠 영화는 우리에게 이렇게 말한다
우리는 흔히 스포츠를 드라마 혹은 인생에 비유하곤 한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매우 큰 열세를 보이던 팀이 보란 듯이 강팀을 격파하며 이변...
김주영 기자  |  2019-11-05 09:00
라인
<바바라 크루거 : Forever>展
오늘날 사진과 텍스트의 과감한 결합은 자연스러운 시도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기법의 시작이 바바라 크루거(Barbara Kruge...
김채원 기자  |  2019-11-05 09:00
라인
‘인쇄술’, 인류사를 찍어내다
문명화된 사회에서 사람들은 서로 정보를 공유하며 거듭된 발전을 이룩했다. 이른바 정보화 사회라고 불리는 오늘날 많은 정보들이 크고 작은...
조수연 기자  |  2019-11-05 09:00
라인
<논리적 사고와 글쓰기> 김훈기 교수가 추천하는 『월든』
첨단 과학기술의 성과가 그야말로 정신없이 쏟아지고 있다. 인공지능이나 유전자 변형 생명체처럼 과거에는 상상도 하지 못한 문명의 이기들이...
정리 취재부  |  2019-10-08 09:00
라인
장강명 작가의 작품세계
최근 청년들은 다양한 방면에서 자신의 청춘을 갈아 넣는 ‘노오력’을 기울이지만 세상은 그리 만만치 않다. 치솟는 물가, 버거운 집값 속...
이소현 기자  |  2019-10-08 09:00
라인
<고바우 영감, 하늘의 별이 되다> 展
1958년 1월 23일(목) 발행된 어느 만평을 소개한다. 일반 똥지게꾼들이 경무대(현 청와대)에서 나온 똥지게꾼을 보며 “귀하신 몸”...
박주형 기자  |  2019-10-08 09:00
라인
박물관에 가다
이번 화에서 다루게 될 존 윌리엄 윈클러(John W. Winkler)는 판화가로 유명한 작가이다. 윈클러가 사용한 에칭 기법은 판화 ...
학예연구사 장강현  |  2019-10-08 09:00
라인
우리의 손가락에 끼워진 반짝거림, ‘반지’ 이야기
세상에 태어난 지 1년째 된 날. 그날 많은 아이들은 새로운 1살을 기념하는 생의 상징물을 가지게 된다. 바로 첫돌을 기념하는 ‘돌반지...
조수연 기자  |  2019-10-08 09:00
라인
소설가 ‘현진건’과 함께 불국사를 걷다
초등학교 시절을 떠올려 보자. 우리는 당시 수학여행으로 경주에 위치한 불국사와 석굴암을 가곤 했지만, 굳이 왜 경주를 갔고 가서 무엇을...
취재부  |  2019-10-08 09:00
라인
그 시절 말뚝으로 뿌리내린 ‘엄마’ 이야기
‘엄마’라고 소리 내어 발음해보자. 입술이 살짝 닫혔다가 가볍게 열리며 부드러운 비음 발음으로 이어진다. 우리나라 사람이 태어나서 가장...
이산희 기자  |  2019-10-01 09:00
라인
<내 이름은 빨강머리 앤> 展
루시 모드 몽고메리(Lucy Maud Montgomery, 1874~1942)의 소설 『초록 지붕 집의 앤(1908)』은 1980년대 ...
취재부  |  2019-10-01 09:00
라인
파 송송, 계란 탁! 간편식의 대명사, 라면
“꼬불꼬불, 꼬불꼬불 맛 좋은 라면. 라면이 있기에 세상 살맛 나! 하루에 열 개라도 먹을 수 있어. 후루룩 짭짭, 후루룩 짭짭 맛 좋...
우시윤 기자  |  2019-10-01 09:00
라인
<논리적 사고와 글쓰기> 서은혜 교수가 추천하는 『백치』
“바흐무또프, 다른 개성에 대한 한 개성의 교류가 교류를 받은 자의 운명에 어떤 의미를 띠고 있는지 알겠는가? 거기에는 완전한 삶이 있...
정리 취재부  |  2019-10-01 09:00
라인
소설가 베르나르 베르베르(Bernard Werber, 1961~)의 작품세계
프랑스의 소설가 베르나르 베르베르(Bernard Werber, 1961~)는 각종 기사와 뉴스 등에서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소설가로 ...
취재부  |  2019-10-01 09:00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