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6 월 13:05
상단여백
기사 (전체 323건)
모락모락 피어나는 우리의 부엌 이야기
어린 시절 시골 할머니 댁을 생각하면 밥을 짓는 따뜻하고 고소한 냄새와 맛있는 반찬 냄새가 풍기는 부엌 풍경이 자연스레 떠오른다. 반면...
김채원 기자  |  2019-04-02 09:00
라인
박물관에 가다
홍익대학교박물관이 소장하는 정점식(1917-2009) 선생의 ‘두 사람’(1956)은 인물을 소재로 한 신사실주의 경향의 반(半)추상작...
학예연구사 안나현  |  2019-04-02 09:00
라인
영어영문학과 채수환 교수가 추천하는 『비극문학: 서양문학에 나타난 비극적 비전』
이 책은 한마디로 문학이 인간의 삶에 제공해줄 수 있는 ‘지혜’가 있다면 그것은 무엇인가의 화두를 붙잡고 쓴 것이다. 서양문학 전공자인...
정리 천지예 기자  |  2019-04-02 09:00
라인
작가 르 클레지오(Jean Marie Gustave Le Clezio,1940~) 의 작품 세계
‘살아있는 프랑스 문학의 신화’ , ‘생존하는 프랑스 작가 중 가장 위대한 작가’로 인정받는 작가 르 클레지오(Jean Marie Gu...
천지예 기자  |  2019-04-02 09:00
라인
〈영화의 얼굴창조전(展)〉
현대 영화에서 분장은 영화 속 등장인물을 돋보이게 만드는 필수 요소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분장은 영화 속 인물의 성격, 살아온 모습...
김주영 기자  |  2019-04-02 09:00
라인
남관, <동색(銅色)의 풍경>, 46.5×60cm, 유화, 1964년
홍익대학교박물관이 소장하는 남관(1911~1990) 선생의 (1964)은 프랑스 앵포르멜(Informal)의 영향을 강하게 드러내는 작...
학예연구사 안나현  |  2019-03-26 09:00
라인
국어국문학과 정연주 교수가 추천하는 『언어변화』
광장에서 거리 예술가가 공연을 시작하면, 구경꾼들은 원을 그리고 서서 거리 예술가의 공연을 구경한다. 사실 꼭 원 모양으로 서서 구경해...
정리 우시윤 기자  |  2019-03-26 09:00
라인
속초에서의 겨울 그리고 외로운 한 이방인의 이야기
이른 아침 졸린 눈을 비비며 속초행 고속버스에 탑승했다. 기자가 속초에 처음 간 것은 지금으로부터 2년 전이다. 겨울 바다를 보고야 말...
이남주 기자  |  2019-03-26 09:00
라인
사각사각, 연필이 인류사에 그은 획을 따라가다
어렸던 초등학교 1학년 시절, 우리는 모두 연필 한 자루를 잡은 손끝에 힘을 가득 담아 삐뚤빼뚤한 글자를 종이에 꾹꾹 써 내려갔다. 하...
조수연 기자  |  2019-03-26 09:00
라인
지식인, 어떻게 살 것인가?
서울대학교 사회학과 임현진 교수는 ‘지식인’을 인간사에 대해 고뇌하고 판단하는 능력을 지니고 사회의 모순에 대해 고민하며 건전한 사회를...
박주형 기자  |  2019-03-26 09:00
라인
〈자화상自畵像 - 나를 보다〉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100년 전 우리가 사는 이곳은 말 그대로 전쟁터였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조상들은 우리를 억압하는 일제와 다양한...
김채원 기자  |  2019-03-26 09:00
라인
<논리적 사고와 글쓰기> 이정환 교수가 추천하는
우리의 일상에서 읽고 쓰는 일이 차지하는 비중이 이토록 큰 적이 있었을까? 잠에서 깨면서부터 잠자리에 들기 직전까지, 밥을 먹으면서, ...
정리 김주영 기자  |  2019-03-19 09:00
라인
꼬이고 꼬여 얽혀버린 실
‘집채덩이 같은 불안을 속에다 삼키고 있으니 무엇에도 마음을 붙일 수가 없습니다. 아버지, 벗어나게 해주십시오’ 남원으로 떠나기 전, ...
박주형 기자  |  2019-03-19 09:00
라인
일상에 지친 그대를 위한 힐링 영화
바쁜 나날을 보내며 여유를 갖지 못하는 현대인에게 ‘힐링’은 핫한 키워드로 급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일상에서 벗어나 휴식을 취하고 마음...
천지예 기자  |  2019-03-19 09:00
라인
〈피카소와 큐비즘 - 파리시립미술관 소장 걸작선〉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 1881-1973)는 입체주의(큐비즘, Cubism)의 거장으로 평가받는다. 그가 남긴 “창조...
김주영 기자  |  2019-03-19 09:00
라인
윤형근, <별과 달과 뜰>, 유화, 74x53cm, 1966년, 소장번호: 3407
홍익대학교박물관이 소장하는 (1996)은 1970년대 한국 미술을 대표하는 ‘단색조 평면회화’의 흐름에 맞추어 활발한 활동을 했던 윤형...
학예연구사 안나현  |  2019-03-19 09:00
라인
팝콘, 그 고소함 속에 녹아든 우리
영화 〈웰컴 투 동막골〉(2005)에는 곳간에 보관해 둔 옥수수가 터져, 하늘 가득히 팝콘이 눈처럼 내리는 장면이 나온다. 팝콘이 만들...
김채원 기자  |  2019-03-19 09:00
라인
국어교육과 정호웅 교수가 추천하는 『토지』
우리 소설 한 권을 추천하라면 나는 박경리의 대하 장편 『토지』를 들겠다. 무엇보다도 국어 능력이 자연스럽게 길러지기 때문이다. 사람에...
정리 박성준 기자  |  2019-03-12 09:00
라인
무라카미 하루키를 들여다보다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1949~)는 29살 때 처음 소설을 썼다고 한다. 그는 대학을 졸업한 뒤 첫 소설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이남주 기자  |  2019-03-12 09:00
라인
<뮤지엄 테라피 디어 브레인>
항상 아쉽고 짧게만 느껴지는 겨울 방학이 끝나고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었다. 새학기 시작과 함께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한 걱정에 우리의...
김채원 기자  |  2019-03-12 09:00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