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6.22 화 17:15
상단여백
기사 (전체 323건)
스무 해를 불꽃같이 살다 간 논개를 따라
4월의 어느 날, 기자는 유독 날씨가 흐리던 서울을 뒤로하고 아름다운 남강이 흐르는 도시, 진주로 떠나는 버스에 몸을 실었다. 경상남도...
천지예 기자  |  2019-05-07 09:00
라인
여유 속에서 교훈을 찾다
이전 호에서 『태백산맥』(1989)을 취재한 기자는 이번에는 벌교를 떠나 진도로 향했다. 목적지까지 향하는 데에 걸리는 시간은 약 2시...
박주형 기자  |  2019-04-09 09:00
라인
검붉은 빛깔에 흠뻑 젖었네, 홍차 100% 즐기기 
“떫은 홍차에는 영국의 현실주의가, 엽차의 신비한 향미에는 오리엔트의 꿈이 서로 대조적인 맛을 풍기고 있다.” -이어령, 『흙 속에 저...
김주영 기자  |  2019-04-09 09:00
라인
<동아시아고중세사> 민병희 교수가 추천하는  『종이 동물원』 
역사학자들끼리 하는 재미없는 농담이 있다. “자신이 전공하는 시기와 자신이 사는 시기는 언제나 대전환기이다.” 자세히 살펴보면 어느 시...
정리 박주형 기자   |  2019-04-09 09:00
라인
〈크리스 조던: 아름다움 너머〉
자연의 아름다움 그 너머엔 무엇이 있을까? 우리가 무심코 쓰는 모든 인공물들은 생태계에 가늠할 수 없을 큰 상처를 남기고 있다. 이번 ...
김채원 기자  |  2019-04-09 09:00
라인
소설 속 인물과 함께 떠나는 내면 여행 
교보문고는 지난 3월 넷째 주 종합 베스트셀러이자 독자들에게 꾸준히 읽히는 스테디셀러로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2018...
이산희 기자  |  2019-04-09 09:00
라인
작가미상, <이층장> 과 작가미상, <나전칠기함>
홍익대학교박물관이 소장하는 과 은 조선시대와 근대에 제작된 유물로 한국 전통 목가구의 양식을 이해하고, 선조들의 문화와 생활상을 엿볼 ...
학예연구사  |  2019-04-09 09:00
라인
모락모락 피어나는 우리의 부엌 이야기
어린 시절 시골 할머니 댁을 생각하면 밥을 짓는 따뜻하고 고소한 냄새와 맛있는 반찬 냄새가 풍기는 부엌 풍경이 자연스레 떠오른다. 반면...
김채원 기자  |  2019-04-02 09:00
라인
박물관에 가다
홍익대학교박물관이 소장하는 정점식(1917-2009) 선생의 ‘두 사람’(1956)은 인물을 소재로 한 신사실주의 경향의 반(半)추상작...
학예연구사 안나현  |  2019-04-02 09:00
라인
영어영문학과 채수환 교수가 추천하는 『비극문학: 서양문학에 나타난 비극적 비전』
이 책은 한마디로 문학이 인간의 삶에 제공해줄 수 있는 ‘지혜’가 있다면 그것은 무엇인가의 화두를 붙잡고 쓴 것이다. 서양문학 전공자인...
정리 천지예 기자  |  2019-04-02 09:00
라인
작가 르 클레지오(Jean Marie Gustave Le Clezio,1940~) 의 작품 세계
‘살아있는 프랑스 문학의 신화’ , ‘생존하는 프랑스 작가 중 가장 위대한 작가’로 인정받는 작가 르 클레지오(Jean Marie Gu...
천지예 기자  |  2019-04-02 09:00
라인
〈영화의 얼굴창조전(展)〉
현대 영화에서 분장은 영화 속 등장인물을 돋보이게 만드는 필수 요소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분장은 영화 속 인물의 성격, 살아온 모습...
김주영 기자  |  2019-04-02 09:00
라인
남관, <동색(銅色)의 풍경>, 46.5×60cm, 유화, 1964년
홍익대학교박물관이 소장하는 남관(1911~1990) 선생의 (1964)은 프랑스 앵포르멜(Informal)의 영향을 강하게 드러내는 작...
학예연구사 안나현  |  2019-03-26 09:00
라인
국어국문학과 정연주 교수가 추천하는 『언어변화』
광장에서 거리 예술가가 공연을 시작하면, 구경꾼들은 원을 그리고 서서 거리 예술가의 공연을 구경한다. 사실 꼭 원 모양으로 서서 구경해...
정리 우시윤 기자  |  2019-03-26 09:00
라인
속초에서의 겨울 그리고 외로운 한 이방인의 이야기
이른 아침 졸린 눈을 비비며 속초행 고속버스에 탑승했다. 기자가 속초에 처음 간 것은 지금으로부터 2년 전이다. 겨울 바다를 보고야 말...
이남주 기자  |  2019-03-26 09:00
라인
사각사각, 연필이 인류사에 그은 획을 따라가다
어렸던 초등학교 1학년 시절, 우리는 모두 연필 한 자루를 잡은 손끝에 힘을 가득 담아 삐뚤빼뚤한 글자를 종이에 꾹꾹 써 내려갔다. 하...
조수연 기자  |  2019-03-26 09:00
라인
지식인, 어떻게 살 것인가?
서울대학교 사회학과 임현진 교수는 ‘지식인’을 인간사에 대해 고뇌하고 판단하는 능력을 지니고 사회의 모순에 대해 고민하며 건전한 사회를...
박주형 기자  |  2019-03-26 09:00
라인
〈자화상自畵像 - 나를 보다〉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100년 전 우리가 사는 이곳은 말 그대로 전쟁터였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조상들은 우리를 억압하는 일제와 다양한...
김채원 기자  |  2019-03-26 09:00
라인
<논리적 사고와 글쓰기> 이정환 교수가 추천하는
우리의 일상에서 읽고 쓰는 일이 차지하는 비중이 이토록 큰 적이 있었을까? 잠에서 깨면서부터 잠자리에 들기 직전까지, 밥을 먹으면서, ...
정리 김주영 기자  |  2019-03-19 09:00
라인
꼬이고 꼬여 얽혀버린 실
‘집채덩이 같은 불안을 속에다 삼키고 있으니 무엇에도 마음을 붙일 수가 없습니다. 아버지, 벗어나게 해주십시오’ 남원으로 떠나기 전, ...
박주형 기자  |  2019-03-19 09:00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