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19 화 13:06
상단여백
HOME 보도 와우소식
경영대학, 계절학기 재수강 시 최고학점 제한제도 도입 논의 중

경영대학 측, ‘학점세탁’을 위한 계절학기 재수강 방지해야 해

학사지원팀, 한 단과대학만 최대학점 제한 적용 어려워

비공식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서 논란이 된 ‘경영대학 계절학기 재수강 최대학점 조정’ 문제가 취재 결과 확정된 사항이 아닌, 경영대학과 학사지원팀이 논의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논란은 경영대학이 계절학기 재수강 최대학점을 A+에서 B+로 제한한다는 데에서 불거졌다. 학우들은 이에 대해 경영대학이 공지 없이 해당 사항을 변경하였다며 불만을 표했다. 해당 논의를 단과대학 학우들의 의견 수렴 없이 결정하려 하는 점 또한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계슬원(경영1) 학우는 “계절학기에서 재수강 최고학점을 제한하는 것은 오히려 정규학기 수강 시 좋은 학점을 받기 위해 노력하려는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라며 제도 변경에 찬성하였다. 경영대학 류춘호 학장은 “계절학기는 정규학기의 강의를 수월하게 수강하기 위해 만들어진 제도이지, 학점세탁을 위한 용도가 아니다”라며 “교육적인 차원에서도 계절학기보다 정규학기의 강의를 수강하는 것이 더 유익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해당 제도는 경영대학 자체적으로 이루어질 예정이며 정규학기와 계절학기의 재수강 취득 학점 제한이 다르게 책정되는 것에서 비롯된 형평성 논란을 잠식하기 위해 논의되었다”라며 “경영대학 과목을 수강하는 타과생도 똑같이 적용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학사지원팀은 한 단과대학만 계절학기 최고학점을 달리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또한, “이전부터 계절학기 재수강 최고학점 제한과 관련하여 경영대학 측의 요구가 있었으나, 실질적으로 시행하기 어려운 부분이 존재한다”라며 “아직 제도의 도입 여부는 정확하게 결정된 바가 없으니 학우들의 오해가 없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천지예 기자  jiye1108@mail.hongik.ac.kr

<저작권자 © 홍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