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3 월 17:27
상단여백
HOME 보도 와우소식
본교 세종 캠퍼스 ‘분교’가 아닌 ‘제2캠퍼스’로 최종 확인양 캠퍼스, 함께 발전할 수 있는 발판 마련
서울캠퍼스 전경(좌)/세종캠퍼스 전경(우)출처:홍익대학교 공식 블로그

  지난 3월 2일(목), 본교 비공식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홍익인(hongikin.com)에 본교 서울캠퍼스와 세종캠퍼스의 ‘본·분교 통합’이 진행되는지에 대한 물음을 제기한 글이 조회수 3,000회를 넘기며 큰 관심을 모았다. 이러한 의문은 본교 홈페이지에 게시된 2월 17일(금) 대학평의원회 회의록 중 교육부에서 세종캠퍼스는 분교가 아닌 제2캠퍼스임을 확인하였으며, 앞으로는 서울·세종캠퍼스의 예산을 통합하여 편성한다는 내용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본교 세종캠퍼스가 오랜 기간 분교로 알려져 있었기 때문에 이와 같은 내용을 확인한 일부 학우들은 이것이 각 캠퍼스가 통합된다는 의미가 아니냐는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학우들 사이에 혼란이 일고 관련 문의가 쇄도하자, 서울캠퍼스 총학생회 측은 같은 날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사실 관계를 설명하기도 하였다.

 

  본지에서 관련 내용을 취재한 결과 본교 세종캠퍼스는 1987년 (구)교육부시행령 제55조 제2항에 따라 당시 문교부장관으로부터 ‘일부 이전’ 인가를 받고 신설되었다. 기획처의 설명에 의하면 1980년대 이후 교육부에서는 분교가 난립하는 것을 막기 위해 더 이상 분교 설립을 허가해주지 않았다. 이에 본교는 행정, 사무 등이 분리되어 사실상 다른 학교로 취급되는 ‘분교’가 아닌 같은 대학의 또 다른 교정을 의미하는 ‘제2캠퍼스’로서 본교 세종캠퍼스를 설립했다. 또한 ‘일부 이전’ 인가를 받을 당시 교육법시행령 제114조의 2(대학의 분교)에서는 ‘분교’와 ‘일부 이전’을 명확하게 구분하여 각기 다른 인가 절차와 요건을 적용하고 있어, 본교가 계속해서 세종캠퍼스를 이원화캠퍼스로 운영했음을 증명하는 근거가 된다. 하지만 본교는 교육부 측에서 ‘분교’ 혹은 ‘이원화캠퍼스’ 간의 정확한 기준을 마련하지 않아 계속해서 혼란을 겪어 왔다. ‘제2캠퍼스’로 시작한 것은 사실이지만, 행정상의 이유로 ‘분교’로 처리되어왔던 것이다. 학교 측은 계속해서 문제를 제기하고 이를 시정할 것을 요구하였지만, 이는 행정상의 형식적인 문제일 뿐 별다른 불이익을 발생시키지 않았기 때문에 논의는 더 이상 진전되지 못했다.

 

  하지만 2014년부터 2016년에 걸쳐 진행된 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이에 따른 문제가 드러났다. 세종캠퍼스가 분교로 처리되어 평가되면서 서울캠퍼스와 세종캠퍼스는 각각 ‘B’와 ‘D+’라는 상대적으로 낮은 등급을 받게 된 것이다. 대학구조개혁평가의 결과에 따라 세종캠퍼스가 재정지원 감축 등의 상황에 처하게 되자, 학교 측은 세종캠퍼스가 서울캠퍼스를 일부 이전한 ‘제2캠퍼스’임을 증명하는 자료와 함께 교육부에 진정서를 제출하였다. 이에 교육부는 그간의 행정 오류를 시정하고 관련 부처에 본교 세종캠퍼스를 ‘분교’가 아닌 ‘제2캠퍼스’로 명시할 것을 공고히 하였다. 대학구조개혁평가 결과의 경우, 1주기 결과가 이미 모두 발표된 상황으로 평가의 내용 및 결과를 번복할 수 없어 우선 ‘D+’등급을 받은 세종캠퍼스에 해당하는 재정지원 제한을 철회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교육부는 ‘대학알리미’에서 ‘분교’로 잘못 표기되었던 것을 모두 ‘제2캠퍼스’로 정정하여 사용하도록 하였다. 이에 따라 2018년도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는 서울·세종 캠퍼스가 따로 평가받지 않고 하나의 대학으로 평가될 예정이다. 본교 손창원 기획팀장은 “양 캠퍼스가 함께 평가받음에 따라 각 캠퍼스의 부족한 점을 서로 상호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교육부에서 세종캠퍼스가 제2캠퍼스인 것을 최종확인 받았으니 같은 홍익대학교 가족으로서 함께 발전해 나아가길 바란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여태까지 교육부와 학교 측이 세종캠퍼스를 분교로 잘못 명시하여 운영했던 이유 중 하나는 교육부에서 진행한 대학 재정지원사업에서 두 캠퍼스가 분리되었기 때문이다. 당시 교육부는 대학들을 지역별로 구분하여 지역에 따라 지원을 적용하는 제도를 시행하였다. 지역 권역으로 따지면 세종캠퍼스는 수도권이 아닌, 충청권에 속하기 때문에 학교 본부는 교육부에 서울캠퍼스와 세종캠퍼스 각기 다른 두 개의 지원서를 제출한 것이다. 이로 인해 교육부 내에서는 세종캠퍼스를 분교로 처리하여 모든 행정을 운영해왔다. 캠퍼스 및 본·분교 체재로 인해 논란을 빚은 이번 사건에 대해 서울캠퍼스와 세종캠퍼스의 총학생회장은 인터뷰를 통해 각각의 입장을 밝혔다. 서울캠퍼스 총학생회장 장상희(컴퓨터4) 학우는 “교육부에서 본교를 캠퍼스 체재로 인정함에 따라 내년에 있을 대학구조개혁평가의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라고 의견을 전했다. 또한 세종캠퍼스 총학생회장 조민우(상경4) 학우는 “현재 세종캠퍼스 D등급에 따른 재정지원제한은 철회된 상태이고, 학교 측과 학교·학생대표자협의회를 통해 본 사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겠다.”라며 “지속적인 내적 교류와 화합을 통해 감정적인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것이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의견을 전했다.

김보문 기자 qhans0211@mail.hongik.ac.kr

조재형 기자 cjhpmk001@mail.hongik.ac.kr

    

<저작권자 © 홍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ㅇㅇ 2017-03-21 22:59:38

    애초 학과 개설부터 미스.. 이원화면 서울캠과 세종캠 유사학과가 없어야하는데, 유사학과가 너무 많음. 두 캠퍼스간 교통정리가 필요함.
    개인적인 의견으로 이공계열하고, 미대는 서울로 나머지는 세종으로 보내는게 학교 전체를 위해서도 좋아보임.   삭제

    • 2 2017-03-20 13:14:38

      화합과 조화는 무슨 한쪽의 일방적인 손해지 기생관계네   삭제

      • ㅇㅇ 2017-03-20 11:45:00

        https://imgur.com/a/3KM3C

        위 링크는 한 수험생이 예전에 홍익대 입학처에 조치원캠이 분교냐 아니냐 묻는 질문에 대한 답을 캡쳐했던 건데요. 답을 보면 홍익대 측에서도 조치원캠. 즉 세종캠에 대해 '분교'라고 이미 인식하고 밝혔던데요?
        홍대신문 내용의 대학이 세종캠을 이원화캠으로 세워 운영했다고 적은 것과는 정면으로 배치되지 않습니까?   삭제

        • 영바위 2017-03-19 19:16:44

          홍익대학교.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는 대학교답게 국토균형발전의 민주주의 정신에 입각하여 진행되고 있는 데에 박수를 보냅니다~   삭제

          • 2017-03-18 20:09:12

            또한 두번째로는 이원화캠퍼스의 조건은 본교와 중복유사학과가 없어야 하죠. 근데 홍익대는 중복유사학과가 여럿 있습니다. 대학홈페이지에서 비교하면 금방 보이네요. 그리고 대학홈페이지도 서울과 세종이 통합이 아닌 분리되어 운영하던데 이게 이원화캠이 맞습니까? 저건 분교의 특성이 아닙니까? 그리고 설령 자신들이 이원화캠으로 세운 게 맞으면요. 경희대같이 중복유사학과는 완전히 없애고 본분교통합 해야하는 겁니다.경희대 자신들도 이원화캠이라 처음부터 주장해왔는데 홍익대같이 본분교통합도 없이 소급처리시키라고 하진 않았습니다.   삭제

            • 2017-03-18 20:03:52

              1번째 의문이 바로 저것입니다. 단순히 홍익대 주장대로 자신들은 이원화캠으로 세웠지만 교육부의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서 그런거면요. 70년대후나 80년대에 지어진 이원화캠들이 더 명확하지 못한 기준을 갖고 있는거 아니에요? 분교든 이원화캠이든 둘 다 가능했으니까요. 근데 홍대세종은 80년대 후반 교육부에서 분교설립을 막았으면 이원화캠만 세우는 게 가능했을텐데 어째서 분교인지 이원화캠인지 교육부에서 기준이 명확하지 않았을 수가 있냐는 거죠.   삭제

              • 2017-03-18 19:58:15

                읽어봐도 이해 안 되는게 70년대 후반부터 80년대 초중반까지 서울권대학(연세, 고려, 한양, 한국외, 경희, 건국, 동국, 단국, 상명)에서 지방에 분교들을 설립했는데 80년대 후반 더 이상 분교 난립을 막기위해 교육부에서 분교설립 금진했다. 근데 기사에 따르면 홍익대는 2캠 즉 이원화캠으로 지었지만 교육부에서 분교와 이원화캠의 명확한기준을 제시하지 않아서 그랬을 뿐이다는 주장 같은데 홍익대측 주장 따르면 교육부에서 분교와 이원화캠을 명확히 기준을 세우지 않았던거면 성균관대나 명지대 같은 사례는 뭔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