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14 화 01:37
상단여백
기사 (전체 243건)
‘동물 국회’ 그리고 언론
기자는 지하철을 타러 가는 길에 동료 기자와 여야 4당(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과 자유한국당의 패스트트랙 처리 여부를 두고...
박주형 기자  |  2019-05-14 09:00
라인
오래된 미래 속의 스승
몇 년 전 ‘여왕의 교실’이라는, 교육을 소재로 하는 드라마가 있었다. 원작이 일본드라마였기에 줄거리의 파격성에 비해 화제성은 낮았지만 경쟁사회의 축소판과 같은 학교현장은 오늘날 교육과 스승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  2019-05-14 09:00
라인
초콜릿 상자를 열어보며
고등학교에 입학하기 전까지 기자의 장래희망은 다양했다. 초등학교 때는 타임머신을 만들겠단 포부를 가지고 과학자란 꿈을 가지게 됐고, 중...
김영진 기자  |  2019-05-14 09:00
라인
홍대신문을 읽어보았다
홍대신문 제1275호를 꼼꼼히 읽어보았다. 내용이 알찬 학보라는 생각이 들었다. 대학 학보사에서 일 년 이상 꾸준히 기자 생활을 해 본 사람이라면 그 알찬 학보라는 것이 얼마나 만들기 번거로운 것인지 알 것이다. 알...
이다경(서울대학교)  |  2019-05-14 09:00
라인
마음 한 번 전하기 힘드네요
김지수 만평기자  |  2019-05-14 09:00
라인
가르칠 교(敎) 속의 칠 복(攵)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5월의 기념일들을 짚어보았다. 워낙 행사와 일정이 많은 5월이지만 그중에서도 어린이날과 어버이날, 스승의 날이 ...
편집국장 홍준영  |  2019-05-14 09:00
라인
4차 산업혁명시대의 일하는 방식과 일·생활 균형
미국에 있을 때 옆집에 살았던 한국인 가정이 있었다. 어린 아이가 둘이었는데, 아이들 엄마가 새벽 6시에 출근하고 나면 아빠가 아이들을 챙겨서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보낸 뒤 출근하고, 엄마는 3시 퇴근길에 아이들을 집...
   |  2019-05-07 09:00
라인
유일한 언론의 불안
학기의 중간을 지나고 있다. 학우들은 봄을 만끽하며 다가올 대동제를 기다리고 있다. 반면 매주 쏟아지는 과제와 어느새 코앞으로 다가올 ...
편집국장 홍준영  |  2019-05-07 09:00
라인
수성(水城)은 매홀(買忽)이다
‘이번 역은 애오개역, 애오개역입니다.’서울 지하철 5호선에서 이 안내방송을 들은 적이 있는가? ‘애오개’는 ‘충정로’와 ‘공덕’ 사이...
이산희 기자  |  2019-05-07 09:00
라인
유일한 수습기자의 사명감
“신문이 뭐야?” 복학 후 학교는 잘 다니고 있냐는 삼촌의 걱정에 대학 신문사 기자가 되었다고 대답하니, 옆에 앉아있던 여섯 살 된 사...
백상민 기자  |  2019-05-07 09:00
라인
학생바라기
김지수 만평기자  |  2019-05-07 09:00
라인
언론인, 그리고 기자
홍익대학교 내에는 홍대신문사, 교육방송국 HIBS, 교지편집위원회 와우, 영자신문 Tidings까지 총 네 개의 언론사가 있다. 모든 언론사는 각기 다른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 학우들을 위해 일하고 있다. 필자는 본교...
교지편집위원회 와우 임유빈 부편집장  |  2019-05-07 09:00
라인
석씨 할머니 이야기
“옛날 옛날, 팔공산 산자락에서 석씨 성을 가진 어여쁜 소녀가 태어났어요.”석씨 할머니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된다. 한때 새까만 머리칼을...
김성아 기자  |  2019-04-09 09:00
라인
탈진실(Post-Truth) 시대와 이야기
가짜뉴스가 한 나라의 정치 지형을 뒤흔들고 심지어 대통령 선거의 다른 결과를 낳았다는 주장은 더 이상 음모론으로 치부하지 못하는 엄연한 현실이 되었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 대학의 리처드 군터(Richard Gunth...
   |  2019-04-09 09:00
라인
추억을 곱씹으며
“축하드립니다! 홍대신문 수습기자 추가모집에서 최종합격하셨습니다.” 친구들과 게임을 하던 도중 홍대신문에서 받은 문자의 첫문장이었다. ...
김지유 기자  |  2019-04-09 09:00
라인
4.11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김지수 만평기자  |  2019-04-09 09:00
라인
회색 갱지를 펼치면
1273호 홍대신문을 펼치자 갱지 특유의 향이 필자를 감쌌다. 무척이나 친근하면서도 오랜만에 맡아보는 향이었다. 뉴미디어 시대의 도래와 함께, 활자 신문의 위기가 찾아왔다는 말을 자주 들었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은 ...
박병은(국어국문2)  |  2019-04-09 09:00
라인
여전히 자리를 지키는 사람은 당신뿐입니다
지난 3일(수) 2019학년도 1학기 서울캠퍼스 전체학생대표자회의(이하 전학대회)가 진행됐다. 올해 진행된 학생회의 활동 중 가장 규모...
편집국장 홍준영  |  2019-04-09 09:00
라인
홍대신문을 위한 제언
우연히 친구의 권유를 받아 처음으로 홍대신문을 접했고 지난 1272호를 읽어보았다. 홍대신문은 학교 소식과 사회 이슈 등 다양한 주제를 폭넓게 다루고 있었다. 이번 호 1면에 실린 융합전공제도에 관련된 기사가 가장 ...
노재호(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 재학)  |  2019-04-02 09:00
라인
투표 먼저 하고 꽃놀이 가자!
김지수 만평기자  |  2019-04-02 09: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