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3 화 13:27
상단여백
기사 (전체 35건)
꽃, 펜, 영광
드디어, 기자에게도 마지막 S동 211호를 쓰는 날이 오게 되었다. 아주 먼 일처럼 오지 않을 것만 같던 이날을 기자는 얼마나 기다렸는...
김보문 기자  |  2018-11-13 09:00
라인
사실은 마주하고 싶지 않았던 순간
대학생이 된 후, 시간은 빠르게 흘러갔다. 신입생의 설렘은 눈 깜빡할 사이에 취업을 앞둔 고학년의 부담으로 바뀌었다. 요즘 주변 친구들...
권미양 기자  |  2018-11-06 09:00
라인
스물 셋
단 한 순간도 아름답지 않은 순간이 없었다. 치열해서, 어려워서, 괴로워서, 고마워서 또 그랬다. 그러나 당시에는 죽을 만큼 아팠고 또...
김나은 기자  |  2018-10-09 09:00
라인
다섯 여자를 사랑한 남자, 그 마지막 이야기
아마도 그 남자의 마지막 이야기를 전하게 될 것 같다.공교롭게도, 그는 한 때 다섯 여자를 열렬히 사랑했다. 사교성이 많아 주위 사람들...
김승혁 기자  |  2018-10-02 09:00
라인
스며든다는 것
기자가 S동 211호에 들어오게 된 계기는 참 특이하다. 그날은 5월에 있었던 대동제의 마지막 날 밤이었기 때문에 같은 과 동기들끼리 ...
우시윤 기자  |  2018-09-18 09:00
라인
모든 것은 마음이 만든다
기자는 중학교 때부터 언론인을 꿈꾸기 시작했다. 평소에 글쓰기를 좋아하는 편이었고, 뉴스를 보면서 저렇게 취재를 나가서 무엇을 하는지 ...
김주영 기자  |  2018-09-11 09:00
라인
더 큰 사람이 되기 위한 준비, S동 생활
한 학기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학기를 맞이하며 쓰는 이 S동 211호는 기자에게 지난 학기를 되돌아보며 새로운 다짐을 할 수 있는 좋은 ...
천지예 기자  |  2018-09-04 09:00
라인
껍데기는 가라
수습기자 2차 모집에 합격하고 신문사에 들어온 지 약 1달이 되었다. 짧으면 짧다고 할 수 있는 기간의 기자 생활을 회고한다는 것이 부...
이봉용 기자  |  2018-05-29 09:00
라인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특정 지위에 오르기 위해서는 그 과정에서 겪는 고난을 견뎌내야 한다는 뜻이다. 기자는 방송국 ...
이소현 기자  |  2018-05-22 09:00
라인
그저 운이 좋은 사람입니다 
지난날을 돌이켜보면 참 우습게도 기자의 인생은 오롯이 ‘주위 사람들’의 입김으로 가득 채워진 삶이었다. 주체가 나 자신임에도 불구하고 ...
김승혁 기자  |  2018-05-15 09:00
라인
봇물은 무겁다 
봇물(洑-), 보(洑)에 괸 물 혹은 그곳에서 흘러내리는 물을 의미한다. 흔히 ‘봇물 터지다’라는 관용구를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이...
 홍준영 기자  |  2018-05-08 09:00
라인
생애 처음으로 우리 땅 끝에 서다.
지난 3월 30일(금) 저녁, 어김없이 S동 211호는 바쁘게 움직이고 있었다. 다른 기자들이 중간고사 전 기사 마감을 열심히 하고 있...
김성아 기자  |  2018-05-01 09:00
라인
마른 오징어도 짜면 물기가 나온다더니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면, 기자가 신문사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것은 정말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간(間)학문적...
김은성 기자  |  2018-04-03 09:00
라인
바쁜 나날 속에서
“근데···. 신문사에는 왜 들어갔어?” 넘쳐나는 과제 속에서 간간이 기사를 쓰고 있는 기자를 본 수많은 동기가 던진 질문이다. 사실 ...
조수연 기자  |  2018-03-27 09:00
라인
시련을 ‘마시면서 배우는’ 신문사
기자는 22년간 대체로 무난한 삶을 살아 왔다. 학창시절에는 공부도 평탄하게 했고, 종종 글짓기 대회에서 상을 받는 것 외에는 학교생활...
이산희 기자  |  2018-03-20 09:00
라인
신문사, 도전의 연속
작년 1학년 2학기가 끝나갈 무렵, 기자는 52기 수습기자 모집 포스터를 보기 전까지만 해도 홍대신문사의 존재를 몰랐다. ‘홍대신문’이...
이남주 기자  |  2018-03-13 09:00
라인
고난의 연속, S동 살이
기자가 처음 신문사에 면접을 보러S동 211호에 왔을 때, S동의 계단이 두 갈래로 나누어져 있어서 ‘왼쪽으로 가야 붙을까? 오른쪽으로...
금민주 기자  |  2018-03-06 09:00
라인
어머니가 된 여자는 알고 있나니
‘개체 발생은 계통 발생을 반복한다.’ 철학자 헤겔의 말이다. 복잡하게 들릴 수 있지만 한 생물체는 그 종의 변천 과정을 필연적으로 이...
김민우 기자  |  2017-11-28 09:00
라인
마지막 꼰대짓
그렇다. 꼰대다. 어느덧 기자 생활 3년 차, 신문사에서 기자는 현재 ‘꼰대’를 담당하고 있다. 결코 짧지만은 않은 시간이었다. 매주 ...
정이솔 기자  |  2017-11-21 09:00
라인
기회는 온다
열심히 하면 항상 기회가 온다고 생각했다. 캠퍼스 벽에 붙어 있었던 홍대신문사 수습기자 모집 포스터는 기자에게는 하나의 기회처럼 보였고...
최유빈 기자  |  2017-11-14 09: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