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7 금 15:35
상단여백
기사 (전체 37건)
제한시간 3년, 바보야 매듭을 풀어라
제한된 시간. 아니, 사실은 붙들려 버린 시간이다. 기획서 마감을 위해 달리는 하루, 기사 마감을 위해 달리는 일주일, 그리고 이곳 S...
홍준영 기자  |  2018-11-27 09:00
라인
Hommage
기자는 항상 마무리가 약했다. 기자가 벌이는 모든 일은 시작은 창대하였으나, 끝이 미약했다. 12년간의 정규시간과 1년의 추가시간 역시...
이재환 기자  |  2018-11-20 09:00
라인
꽃, 펜, 영광
드디어, 기자에게도 마지막 S동 211호를 쓰는 날이 오게 되었다. 아주 먼 일처럼 오지 않을 것만 같던 이날을 기자는 얼마나 기다렸는...
김보문 기자  |  2018-11-13 09:00
라인
사실은 마주하고 싶지 않았던 순간
대학생이 된 후, 시간은 빠르게 흘러갔다. 신입생의 설렘은 눈 깜빡할 사이에 취업을 앞둔 고학년의 부담으로 바뀌었다. 요즘 주변 친구들...
권미양 기자  |  2018-11-06 09:00
라인
스물 셋
단 한 순간도 아름답지 않은 순간이 없었다. 치열해서, 어려워서, 괴로워서, 고마워서 또 그랬다. 그러나 당시에는 죽을 만큼 아팠고 또...
김나은 기자  |  2018-10-09 09:00
라인
다섯 여자를 사랑한 남자, 그 마지막 이야기
아마도 그 남자의 마지막 이야기를 전하게 될 것 같다.공교롭게도, 그는 한 때 다섯 여자를 열렬히 사랑했다. 사교성이 많아 주위 사람들...
김승혁 기자  |  2018-10-02 09:00
라인
스며든다는 것
기자가 S동 211호에 들어오게 된 계기는 참 특이하다. 그날은 5월에 있었던 대동제의 마지막 날 밤이었기 때문에 같은 과 동기들끼리 ...
우시윤 기자  |  2018-09-18 09:00
라인
모든 것은 마음이 만든다
기자는 중학교 때부터 언론인을 꿈꾸기 시작했다. 평소에 글쓰기를 좋아하는 편이었고, 뉴스를 보면서 저렇게 취재를 나가서 무엇을 하는지 ...
김주영 기자  |  2018-09-11 09:00
라인
더 큰 사람이 되기 위한 준비, S동 생활
한 학기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학기를 맞이하며 쓰는 이 S동 211호는 기자에게 지난 학기를 되돌아보며 새로운 다짐을 할 수 있는 좋은 ...
천지예 기자  |  2018-09-04 09:00
라인
껍데기는 가라
수습기자 2차 모집에 합격하고 신문사에 들어온 지 약 1달이 되었다. 짧으면 짧다고 할 수 있는 기간의 기자 생활을 회고한다는 것이 부...
이봉용 기자  |  2018-05-29 09:00
라인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특정 지위에 오르기 위해서는 그 과정에서 겪는 고난을 견뎌내야 한다는 뜻이다. 기자는 방송국 ...
이소현 기자  |  2018-05-22 09:00
라인
그저 운이 좋은 사람입니다 
지난날을 돌이켜보면 참 우습게도 기자의 인생은 오롯이 ‘주위 사람들’의 입김으로 가득 채워진 삶이었다. 주체가 나 자신임에도 불구하고 ...
김승혁 기자  |  2018-05-15 09:00
라인
봇물은 무겁다 
봇물(洑-), 보(洑)에 괸 물 혹은 그곳에서 흘러내리는 물을 의미한다. 흔히 ‘봇물 터지다’라는 관용구를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이...
 홍준영 기자  |  2018-05-08 09:00
라인
생애 처음으로 우리 땅 끝에 서다.
지난 3월 30일(금) 저녁, 어김없이 S동 211호는 바쁘게 움직이고 있었다. 다른 기자들이 중간고사 전 기사 마감을 열심히 하고 있...
김성아 기자  |  2018-05-01 09:00
라인
마른 오징어도 짜면 물기가 나온다더니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면, 기자가 신문사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것은 정말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간(間)학문적...
김은성 기자  |  2018-04-03 09:00
라인
바쁜 나날 속에서
“근데···. 신문사에는 왜 들어갔어?” 넘쳐나는 과제 속에서 간간이 기사를 쓰고 있는 기자를 본 수많은 동기가 던진 질문이다. 사실 ...
조수연 기자  |  2018-03-27 09:00
라인
시련을 ‘마시면서 배우는’ 신문사
기자는 22년간 대체로 무난한 삶을 살아 왔다. 학창시절에는 공부도 평탄하게 했고, 종종 글짓기 대회에서 상을 받는 것 외에는 학교생활...
이산희 기자  |  2018-03-20 09:00
라인
신문사, 도전의 연속
작년 1학년 2학기가 끝나갈 무렵, 기자는 52기 수습기자 모집 포스터를 보기 전까지만 해도 홍대신문사의 존재를 몰랐다. ‘홍대신문’이...
이남주 기자  |  2018-03-13 09:00
라인
고난의 연속, S동 살이
기자가 처음 신문사에 면접을 보러S동 211호에 왔을 때, S동의 계단이 두 갈래로 나누어져 있어서 ‘왼쪽으로 가야 붙을까? 오른쪽으로...
금민주 기자  |  2018-03-06 09:00
라인
어머니가 된 여자는 알고 있나니
‘개체 발생은 계통 발생을 반복한다.’ 철학자 헤겔의 말이다. 복잡하게 들릴 수 있지만 한 생물체는 그 종의 변천 과정을 필연적으로 이...
김민우 기자  |  2017-11-28 09: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