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3 월 15:33
상단여백
기사 (전체 59건)
S동에서 살아남기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 지났다. 여러 기사를 써냈던 시간 속에서 기자는 오피니언 코너를 맡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틀과 ...
김채원 기자  |  2020-11-23 09:00
라인
마지막은 아쉬운, 아니 사실은 ‘특별한'
결국에는 이 순간이 오고 말았다. 노트북 앞에서 숱한 밤을 지새우며 제발 빨리 와달라고 빌었던 순간, 그러면서도 막상 그 순간을 생각하...
천지예 기자  |  2020-11-09 09:00
라인
지루하게 선명하기보다는 흐릿해도 흥미롭게
2년 전, 신문사 입사 1년 차 기자로서 첫 S동 211호를 작성하던 모습이 생생하다. 모든 것은 마음이 만드는 것이라며, 무엇이든 해...
김주영 기자  |  2020-09-01 09:00
라인
모순(矛盾)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까. 기자는 기자 본인의 이야기를 하기보단 타인의 상황과 입장을 이해하고 전하는 일에 익숙해진 터라 ‘S동 211...
이소현 기자  |  2019-11-26 09:00
라인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feat. 삼재)
기자는 1998년생 호랑이띠다. 기자가 대학 입시를 준비할 적, 어머니가 속는 셈 치고 다녀오신 점집에서는 2017년부터 기자의 ‘삼재...
김성아 기자  |  2019-11-19 09:00
라인
이 정도 부탁쯤은 들어줄 수 있으시겠죠
첫 문장을 쓰기가 이토록 어려운 기사가 지금껏 있었던가. “필자를 ‘기자’로 지칭한단 말이야?” 처음 S동 211호를 작성할 때 이 글...
이산희 기자  |  2019-11-12 09:00
라인
글의 뒤에는 사람이 있다
어느덧 마지막 S동을 쓰게 되었다. 기사를 쓰는 지금도 곧 퇴임이라는 사실이 실감나지 않는다. 2년 전 1학년 2학기, 딱 이맘때쯤 신...
조수연 기자  |  2019-11-05 09:00
라인
무엇을 얻고 무엇을 남길 것인가
지금으로부터 약 이 년 전 기자가 홍대신문사에 들어와 처음 맡은 기사는 일명 ‘헤드’ 기사였다. 신문의 얼굴인 1면을 장식하던 그 기사...
이남주 기자  |  2019-10-08 09:00
라인
미필 기자의 ‘S동 전(戰)’
기자가 홍대신문사에 들어와 처음 S동 211호를 쓴 후 어느덧 1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쳇바퀴처럼 반복되는 일상인가, 머리 위로 미사일...
우시윤 기자  |  2019-10-01 09:00
라인
처음의 설렘과 두려움
기자는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다.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시간이 남들보다 조금 더 걸리기 때문에 항상 처음이 힘들다. 그래서 기자 활동...
취재부  |  2019-09-24 09:00
라인
S동 오뚝이
“제가 떨려서 말을 잘 못했는데 정말 열심히 할 수 있습니다.” 기자가 홍대신문 면접을 마치며 마지막으로 한 말이다. 기자는 입학 전 ...
윤성진 기자  |  2019-09-10 09:00
라인
1학기 기자생활에 대한 고찰과 반성
동기들이 S동 211호를 쓰는 것을 보면서 나는 언제쯤 쓰게 될까 생각했었는데 결국 그날이 오고야 말았다. 기자는 2019년 발간된 홍...
취재부  |  2019-09-03 09:00
라인
되돌아보면 생각보다 많았던 수습기자로서의 경험
기자는 홍대신문 서울 캠퍼스 기자 중 유일한 이과 수습기자다. 수학과 과학을 좋아하는 사람이 기자를 한다는 것은 뭔가 낯설다. 사실 기...
취재부  |  2019-05-28 09:00
라인
기자의 의미
올해 3월부터 홍대신문사 기자 활동을 시작하면서 가장 많이 들은 질문은 “왜 신문사에 지원했냐”였다. 그럴 만도 한 게, 남들이 보기에...
취재부  |  2019-05-21 09:00
라인
초콜릿 상자를 열어보며
고등학교에 입학하기 전까지 기자의 장래희망은 다양했다. 초등학교 때는 타임머신을 만들겠단 포부를 가지고 과학자란 꿈을 가지게 됐고, 중...
취재부  |  2019-05-14 09:00
라인
유일한 수습기자의 사명감
“신문이 뭐야?” 복학 후 학교는 잘 다니고 있냐는 삼촌의 걱정에 대학 신문사 기자가 되었다고 대답하니, 옆에 앉아있던 여섯 살 된 사...
취재부  |  2019-05-07 09:00
라인
추억을 곱씹으며
“축하드립니다! 홍대신문 수습기자 추가모집에서 최종합격하셨습니다.” 친구들과 게임을 하던 도중 홍대신문에서 받은 문자의 첫문장이었다. ...
취재부  |  2019-04-09 09:00
라인
다시 찾아온 S동의 봄
딱 1년이다. 작년 봄, 신문사 입사 후 반년이 좀 넘은 시기에 썼던 S동 211호를 다시 돌아온 올해 봄에 마주하게 되었다. 당시에는...
조수연 기자  |  2019-04-02 09:00
라인
설렘 뒤에는 항상 아쉬움이 따라오듯이
사실 기자에게는 그 어떤 보도기사나 고정란 기사를 쓰는 것보다 이 ‘S동 211호’를 쓰는 것이 훨씬 더 큰 부담이다. 이 글만큼은 기...
천지예 기자  |  2019-03-26 09:00
라인
그냥 끄적여봅니다
기자에게 S동 211호는 부담감 그 자체였다. 동기·선배 기자들이 S동 211호 기사글에 자신들의 감정을 멋진 문장으로 잘 표현해 부담...
박주형 기자  |  2019-03-19 09: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