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11:10
상단여백
HOME 보도 와우소식
본교 ‘2019 중앙일보 대학평가’에서 27위 차지

본교, 장학금 지급률 사립대 1위

교환학생 비율, 국제논문 게재 등에서 저조한 성적 거둬

지난 16일(토) 중앙일보에서 발표한 ‘2019 중앙일보 대학평가’에서 본교는 종합순위 27위를 차지했다. 매년 중앙일보는 국내 주요 4년제 대학 중 인문·사회·자연과학·공학·의학·예체능 가운데 4개 이상 계열을 보유한 종합대학을 대상으로 종합평가를 진행한다. 본교는 50개 대학을 대상으로 진행한 종합평가 결과 △교수 연구 △교육 여건 △학생 교육 노력 및 성과 △평판도 4개 부문에서 각 40위, 26위, 17위, 24위를 차지했으며, 이를 합산한 결과 종합순위 27위에 올랐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두 단계 오른 결과이다. 한편, 사회계열 평가 종합순위에선 23위를 차지했으며, 각 부문에서 35위, 18위, 14위, 18위를 차지했다. 또 공학 계열 평가 종합순위에선 32위를 차지했으며, 각 부문에서 39위, 25위, 25위, 19위를 차지했다.

특히 본교는 ‘교육 여건’ 부문 중 ‘등록금대비 장학금 지급률’ 지표에서 종합순위 3위에 올랐으며, 이는 서울대학교와 시립대학교를 제외한 사립대학교 중 1위이다. 또 △교수 확보율 △외국인 학생 비율 △창업 교육 비율 등의 지표에서 10위권을 차지하며 좋은 성적을 거뒀다. 반면 △입학 추천하고 싶은 대학 △자녀 진학 선호 대학에선 20위권에 올랐으며, △교환학생 비율 △국제논문 피인용 △국제논문 게재에선 40위권에 머무르며 저조한 성적을 보였다.

이에 본교 기획팀 관계자는 좋은 성적을 거둔 지표에 대해선 유지·보완할 계획이며, 저조한 성적을 거둔 지표에 대해선 개선할 예정이라 전했다. 또 △국제논문 피인용 △국제논문 게재 지표의 개선방안에 대해 “교수들에게 학과 실적이나 현황을 알려 논문 작성을 독려할 예정”이라며 “질 높은 논문을 통해 다양한 ‘교외연구비’도 받을 수 있기에 ‘국제논문 게재’와 ‘교외연구비’ 지표 순위를 함께 높일 계획을 강구 중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저조한 성적을 보인 ‘교환학생 비율’ 지표에 대해 “학생들의 부담감을 덜 수 있도록 지리적으로 가까운 국가(일본, 중국, 싱가포르)에 대한 교환학생 비율을 우선적으로 높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0911@mail.hongik.ac.kr

<저작권자 © 홍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